유엔 인권최고대표, ‘불처벌의 문화’ 종식 촉구 — Global Issues

그의 호소는 살인 사건을 계기로 알 자지라 요르단강 서안의 제닌에서 이스라엘의 습격을 취재하다 수요일에 총에 맞아 사망한 특파원 Shireen Abu Akleh.

미국-팔레스타인 저널리스트가 금요일 동예루살렘에 묻혔고 그녀의 장례식에 엄청난 인파가 몰렸다.

“충격적인” 힘의 사용

고등판무관은 성명을 통해 동예루살렘을 포함해 점령된 서안 지구에서 “깊은 고통을 안고” 사건을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녀는 “5월 13일 금요일 동예루살렘에서 언론인 Shireen Abu Akleh의 장례 행렬에서 이스라엘 경찰이 조문객을 공격하는 장면은 충격적이었다. 보고에 따르면 최소 33명이 부상당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Bachelet 씨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스라엘의 무력 사용촬영 및 생중계, 쓸모없어 보였다 신속하고 투명하게 조사해야 합니다.

그녀는 “Shireen Abu Akleh의 끔찍한 살인뿐만 아니라 점령된 팔레스타인 지역의 모든 살인과 심각한 부상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문의전화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올해 들어 지금까지 48명의 팔레스타인인이 이스라엘 보안군에 의해 살해됐다고 보고했다.

가장 최근의 사망은 토요일에 왈리드 알-샤리프(Walid al-Sharif)라는 청년이 지난 달 예루살렘의 알 아크사 모스크(Al Aqsa Mosque) 복합 단지에서 충돌로 입은 부상으로 사망하면서 발생했습니다.

“이전에도 여러 번 전화를 걸었듯이 제대로 된 조사가 있어야 한다 이스라엘 보안군의 행동에서”라고 Bachelet이 말했습니다.

“책임이 있는 것으로 밝혀진 사람은 위반의 심각성에 상응하는 형사 및 징계 제재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합니다. 이 불처벌 문화는 이제 사라져야 합니다.

안보리 규탄

Abu Akleh의 살해는 전 세계에 충격파를 일으켰고 유엔 관리들도 조사를 요구하는 사람들 중 하나였습니다.

기자는 자신이 언론인임을 나타내는 조끼를 입은 채 총에 맞았다. 그의 프로듀서도 부상을 입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금요일 그의 암살을 강력히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언론인들은 민간인으로서 보호받아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위원회는 또한 그의 암살에 대한 즉각적이고 철저하며 투명하고 공정하고 공정한 조사를 촉구하고 책임을 보장할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