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전문가들은 즉각적인 사형 폐지를 촉구합니다 — Global Issues

11명의 전문가 그룹은 공동 성명에서 아직 사형을 폐지하지 않은 국가는 “가장 심각한 범죄”에 대해서만 사형을 부과할 수 있다고 밝혔으며 국제법에 따르면 “고의적 살인과 관련된 극도의 중범죄”만 사형을 선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가장 심각한” 것으로 간주됩니다.

“마약 관련 범죄는 분명히 이 기준을 충족하지 않습니다.”라고 그들은 주장했습니다.

권리 침해

그만큼 전문가들은 싱가포르의 말레이시아 국민 Abdul Kahar bin Othman과 Nagaenthran Dharmalingam의 사형을 비난합니다. 각각 3월과 4월 마약 범죄에 대해.

Dharmalingam은 지적 장애, 정신 건강 악화, 인신매매 피해자라는 주장에도 불구하고 처형되었습니다.

전문가들은 “정신장애인과 마약 관련 범죄로 사형을 집행하는 것은 생명권과 고문, 잔혹하고 비인도적이거나 굴욕적인 대우나 처벌을 받지 않을 권리를 침해하는 범죄”라며 “살인은 불법”이라고 말했다.

균형 잡힌 삶

그들은 또한 정부에 유사한 범죄로 유죄 판결을 받은 다른 말레이시아인을 처형하려는 계획을 중단하고 즉시 “사형을 완전히 폐지할 목적으로 모든 처형에 대한 공식적인 모라토리엄”을 수립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Datchinamurthy Kataiah는 44.96g의 디아모르핀을 말레이시아에서 싱가포르로 밀매한 혐의로 체포되어 2015년 5월에 사형을 선고받았습니다.

그의 사형집행은 2022년 4월 29일로 예정되어 있었지만 5월 20일까지 유예되었다.

그들 싱가포르 당국에 국제 인권법 및 기준에 따라 사형 선고를 대신 감형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한 유엔 전문가들은 카타이아 씨의 경우처럼 소수자에 대한 차별적 대우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그들의 법적 대리인에 대한 보복을 보고했습니다.

사형수 폐지

성명은 사형의 강제적 사용은 “자의적 생명 박탈”에 해당한다.피고인의 개인적 상황이나 문제의 범죄의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부과되기 때문입니다.

“첫 번째 단계로 싱가포르 정부는 특히 마약 관련 범죄와 관련하여 사형의 범위를 신속하게 검토하여 사형의 부과와 집행이 고의 살인 사건으로 엄격하게 제한되도록 해야 합니다.”라고 그들은 결론지었습니다.

독립 상태

제네바에 본부를 둔 유엔 인권이사회는 특별보고관과 독립 전문가를 임명하여 특정 인권 주제나 국가 상황을 조사하고 보고합니다. 게시물은 명예이며 전문가는 작업에 대한 보수를 받지 않습니다.

성명서에 서명한 전문가의 이름을 보려면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